자마미 섬
전 세계가 사랑하는 바다의 섬

오키나와 본섬에서 고속선으로 약 50분 거리에 떨어진 자마미섬.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아름다운 바다는 ‘게라마블루’라고 불리며 지금은 전 세계에 섬 이름이 알려져 있습니다. 일 년 내내 즐길 수 있는 다이빙과 겨울철 고래워칭의 해양 레저뿐만 아니라, 기복이 많은 이 섬은 곳곳에 있는 절경 명소를 둘러 보는 것도 인기입니다. 바다에 들어가든 들어가지 않든 게라마블루의 바다를 만끽할 수 있는 자마미섬은 전 세계에서 많은 관광객과 재방문자가 찾아옵니다.

높은 투명도의 바다가 빚어낸 '게라마블루'

자마미섬의 후루자마미 비치는 약 800m 이상 이어지는 아름다운 백사장이 돋보이는 섬의 대표적인 비치입니다. 매년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와 눈앞에 펼쳐지는 게라마블루를 즐깁니다. 아마 마을 옆에 있는 아마 비치에서 스노클링을 즐길 수 있습니다. 이 비치 또한 순백의 모래와 투명도 높은 바다와의 색 대비가 눈부실 정도로 게라마를 대표하는 비치 중 하나입니다. 전 세계가 사랑하는 게라마블루의 바다는 분명히 당신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입니다.

마릴린 동상에서 보는 저녁노을

자마미섬에는 저녁노을 감상 명소가 여러 곳이 있는데 항에서 걸어서 갈 수 있는 거리의 마릴린 동상에서 바라보는 저녁노을을 특히 추천합니다. 자마미섬에 사는 마릴린 곁으로 아카섬에서 헤엄쳐 바다를 건너서 만나러 왔던 시로. 섬에 살았던 개들의 실화를 바탕으로 영화가 제작되어 일본 전국으로 화제가 되었습니다. 자마미섬에 세워진 마릴린 동상은 아카섬에 있는 시로 동상의 방향을 향해 있다고 합니다. 개의 순수한 사랑을 떠올리며 바라보는 저녁노을은 한층 더 아름다울 것입니다.

게라마 제도를 조망할 수 있는 다카쓰키야마 전망대

항 부근의 마을을 지나면 오르막과 내리막의 산길이 많아지는 자마미섬. 기복이 심한 지형 특유의 절경을 볼 수 있는 명소가 곳곳에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다카쓰키야마 전망대는 아고노우라완(湾)이나 도카시키섬, 멀리 오키나와 본섬이 보이는 전망대와 후루자마미 비치와 무인도 아무로섬이 보이는 전망대가 있으며 양쪽 모두 절경을 볼 수 있습니다. 게라마 제도를 조망할 수 있는 이곳은 야경 또한 훌륭합니다.

오시는 길

비행기 / 없음
페리
도마리항 – 자마미항(고속선으로 약 50분, 페리로 2시간)

자마미촌 선박과 / 퀸 자마미
TEL: 098-868-4567

자마미촌 선박과 / 페리 자마미
TEL: 098-868-4567

기본 정보

면적 / 인구: 6.66km² / 약 570명

관련 사이트